logo Enerdata

더 많은 예측

이 인터페이스에 포함된 시리즈는 Enerdata에서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의 짧은 발췌문입니다. 의 EnerFuture 서비스. 전체 서비스는 다음을 제공합니다.

  • 최종 사용자 가격, 발전량 및 에너지원별 용량 등을 포함한 기타 많은 시리즈
  • 65개 이상의 개별 국가 및 지역 집합을 포함하는 확장된 전 세계 적용 범위.
  • 추가 시나리오 : EnerOutlook의 데이터는 EnerBlue 시나리오(NDC 성과)에 해당하는 EnerFuture에 EnerBase(현재 상황) 및 EnerGreen(2°C 시나리오)의 시나리오가 제공됩니다.
  • 상세 분석: EnerFuture에서 국가별, 부문별, 에너지원/벡터별 모든 시리즈의 완전한 분류와 같은 통찰력 있는 세부 정보를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미국 건물 부문의 최종 가스 소비량, 중국 산업의 전기 가격, 인도의 발전용 태양열 용량, 유럽 및 회원국별 산업의 CO2 배출량 등
  • 전체 MS-Excel 기능 : EnerFuture는 사용자가 맞춤형 예측 세트를 선택하고 선택 항목을 사용자 친화적인 MS-Excel 시트(시리즈 또는 국가별로 정렬)로 내보내 추가 분석을 용이하게 합니다.
  • 추가 분석 지표: 거시 경제 지표(경제 성장, 인구, 1인당 GDP), 수요 지표(1차 에너지 집약도, 1인당 에너지 및 전력 소비), CO2 지표 포함 (주민당 배출량, 발전의 CO2 집약도, 탄소 가격, GDP 대비 CO2 집약도), 재생 에너지 지표(1차 및 최종 소비의 점유율, 발전 점유율 ) 및 기타
  • 한계 저감 비용 곡선(MACC): 주어진 연도, 국가 및 부문에서 선택된 탄소 가격으로 도달할 수 있는 배출 수준과 완화/감소 배출 수준을 모두 제공합니다. 이러한 수준은 명시적으로 상세한 표준 시나리오에서 파생됩니다. MACC는 다양한 탄소 가격에 제공됩니다.
  • 국가 스냅샷: 관심 국가를 선택하고 직관적인 그래프와 표를 통해 미래 에너지 시스템의 주요 추세를 탐색합니다.

EnerFuture 미리보기

EnerFuture Forecasts 2050
EnerFuture Forecasts 2050
더 많은 예측 미리보기

출처 : Enerdata의 EnerFuture 서비스에서 생성 된 미리보기

EnerFuture : 글로벌 에너지 예측

EnerFuture는 최대 2050 년까지 에너지 예측을 제공합니다. 당사의 서비스는 미래의 에너지 수요, 가격 및 온실 가스 배출량에 대한 명확한 통찰력을 제공합니다.

더 많은 정보
한계 저감 비용 곡선 - MACC

Enerdata의 장기 MACC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인정되는 POLES 모델의 고유한 통찰력과 포괄적인 데이터를 얻을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정보

27

Oct

The European Commission has adopted the EU Climate Action Progress Report, which reveals that the EU domestic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rose by 4.8% in 2021 (reaching 3,524 MtCO2eq according to preliminary estimates), after exceptionally low levels in 2020 due to the Covid pandemic (3,354 MtCO2eq). The 2021 GHG emissions remain 4% below 2019 levels.

12

Jul

The battery storage capacity in the US more than tripled to reach 4.6 GW in 2021 (from 1.4 GW in 2020) and increasingly broadened out of ancillary services, according to the American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EIA). The amount of battery storage capacity grew 220%, driven by the commissioning of 106 utility-scale systems with 3.2 GW of capacity. About 78% of all storage capacity added 2021 was built in regional transmission organization (RTO) service territories.

29

Jun

South Korea’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rebounded by 3.5% to 679 MtCO2eq in 2021, after a 6.2% drop in 2020, according to the country’s Ministry of Environment. It represents a 6.5% decline compared to 2018 level. This increase was mostly driven by industry-related GHG emissions, which rose by 5.2% in 2021, followed by the energy sector (+3.6%), waste disposal (+1.6%) and agriculture (+0.9%).  In 2021, the energy sector accounted for 86.9% of South Korea’s total GHG emissions, followed by industry (7.5%), agriculture (3.1%) and waste disposal (2.5%). The country’s GHG emissions had been rising by an average of 1.1%/year between 2010 and 2018 and peaked at 727 MtCO2eq in 2018, before experiencing a decrease of 3.6% in 2019. South Korea aims to cut its GHG emissions in 2030 by 40% compared to 2018 levels and to reach carbon neutrality by 2050.

28

Jun

Australia's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rose nearly 1% in 2021, as driving and travel increased and as manufacturing activity recovered from the Covid-19 pandemic. The Australian Department of Industry, Science, Energy and Resources estimates that Australia’s total GHG emissions in the year to December 2021 reached 488 MtCO2eq, showing an increase of 4.1 MtCO2eq (0.8%)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se results reflect an ongoing reduction in emissions from electricity, as well as an increase in emissions from transport, stationary energy (excluding electricity), agriculture and fugitive emissions.